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스마트폰R) 한해 4만 명 찾던 보물섬 마늘나라..노후화로 '골머리'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7-19

김성수(관리)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보물섬 마늘나라'는 남해의 대표 특산품인 마늘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05년 지어진 홍보관입니다. 각종 체험 거리는 물론 넓은 전시실도 있어 한해 4만 명 넘게 찾을 만큼 인기를 끌었는데요.
(여) 하지만 지금은 찾는 이가 그 절반도 못 미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뭘까요 스마트폰 리포트 조진욱 기자입니다.

【 기자 】
단군신화처럼
마늘을 든 곰이
익살맞은 표정으로
손님들을 반깁니다.

그 뒤편에는
마늘을 본 따 만든
대형 건물이 눈에 띕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그 크기가 어마어마합니다.

남해 대표 특산품인
마늘을 홍보하기 위해
국도비 약 40억 원을 들여 조성한
보물섬 마늘나라입니다.

▶ 인터뷰 : 허덕수 / 남해군농업기술센터 마늘팀
- "지난 2005년 5월 12일 남해군에서 제1회 남해 마늘축제가 개최됐습니다. 그때 개최를 맞춰서 개관했습니다."
▶ 인터뷰 : 허덕수 / 남해군농업기술센터 마늘팀
- "마늘 가공제품이라든지 마늘에 대한 재배과정 이런 게 있기 때문에..."

마늘로 만든 캐릭터 조형물은
동심을 자극하기 충분합니다.

그 옆으론
건강음료와 막걸리 등
각종 마늘 가공식품이
자리잡았습니다.

전시실에는 파종부터 수확까지
마늘의 생장 일대기는 물론
단군신화와 마늘 조리법 등
마늘과 관련된 각종 정보가
소개돼 있습니다.

문제는 10년 넘은 세월에
곳곳이 노후화되면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단군신화 영상물은
한쪽이 고장 나
제대로 즐길 수 없고,


"오른쪽에 보시면 나오고 있고 한쪽이 나와야 되는데 안 나오고 있거든요."

영상실에는
소리만 흘러 나옵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