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사남면문화복지센터 건립 위치 놓고 '시끌'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11-15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사남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의 핵심거점이라고 할 수 있는 사남면 문화복지센터 건립 장소를 둘러싸고 잡음이 일고 있습니다.
(여) 사업부지에 추진위원과 전 공무원들의 땅이 포함돼있고 입지 자체도 사남면 중심지와는 동떨어져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는데 추진위는 일정상 불가피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사남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국도비와 시비 60억 원을
투입해 마을의
기초생활인프라를 개선하고
문화와 복지 측면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입니다.

그런데 이 사업의 핵심격인
문화복지센터
입지를 놓고 갈등이
불거졌습니다.

발단은 소통 부재였습니다.
사남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추진위원회가
문화복지센터의 위치를 결정하고
토지를 매입하면서
주민들과 공유하지 않았고
뒤늦게 부지 결정을 알게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 인터뷰 :사남면 화전마을 주민 / (음성변조)
- "부락에 이러 이러한 일이 있소. 부락 사람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했습니까 한 적 있습니까"

▶ 인터뷰 : 사남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추진위원 / (음성변조)
- "없다. 할 필요가 없어서 그 당시에는...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추진위원회에게 "
▶ 인터뷰 : 사남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추진위원 / (음성변조)
- "부지 선정까지 권한이 위임되어 있었어. "

입지 자체에 대한
문제 제기도 이어졌습니다.

[C/G]
해당 부지가 사남면과
용현면의 경계지점이어서
대다수 사남면 주민들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사남면 중심지 활성화라는
사업 취지에도
벗어났다는 점에섭니다. //

▶ 인터뷰 : 이남성 / 사천시 사남면 화전마을 이장
- "면사무소나 농협에 볼일 있으면 와서 볼일 보고 바로 옆에 문화(복지)회관이 있으면 들여다 보고 "
▶ 인터뷰 : 이남성 / 사천시 사남면 화전마을 이장
- "놀다가도 가고 할 것인데 이것은 너무 동떨어졌기 때문에 가려면 불편하죠."

일각에서는
추진위원회에 부지를 판
사람들 중 관련 업무를
맡은 적이 있던 퇴직공무원이 있고
사업부지 주변에 추진위원들이
땅이 있다는 이유로
투기의혹까지 일고 있습니다.

"지금 시대가 어떤 시대인지를... 여기 (사업부지에) 추진위원들의 땅이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 문제가 될 것이라는 것을 모르신다는 말입니까" (아 그런 것은 모릅니다)

이에 대해
추진위원회측은
사업일정이 빠듯한 상황에서
부지 확보가 쉽지 않았는데
해당 부지는 교육청 소유가
상당부분 포함돼있어
비교적 쉬운 협의가
쉬울 것으로 판단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천시도 감사팀과
해당부서를 통해
사업절차를 들여다봤지만
별다른 비위사실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사천시의회는
소통 부재로 인해 현재
여러 의혹이 불거진
상황인 만큼
별도로 사안을 다시 한 번
살펴보겠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최인생/사천시의회 건설항공위원장
- "현재 여러 가지 발생하고 있는 의구심에 대해서 시의회 차원에서 다시 관심있게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사업 초반부터
소통 부재로 여러 문제
제기가 터져 나오고 있는
사남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S/U]
주민주도형 공모사업을 통한
국비 확보 못지 않게
채택 이후 과정에 대한 꼼꼼한
관리와 운영이
왜 필요한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