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단독 R-1) "상사 명절음식까지..." 사천 성폭력상담소 갑질 논란

2020-01-07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양성평등을 강조하는 사천성폭력상담소 내부에서 갑질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여) 심지어 한 직원은 직장 상사의 명절음식까지 만들어줘야 했습니다. 조진욱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 기자 】
여성가족부가 정한
양성평등법에 따라
운영되는
사천성폭력상담소.

사단법인 가족상담힐링센터의
부설기관으로
성폭력 방지와
관련 피해자를
보호하는 기관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곳에서
직원들 간
갑질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직장 상사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직원에게
폭언과 갑질을 일삼았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전 직원 (음성변조)
- "무시하는 태도들, 쟤는 뭐 남편이 노가다나 해 가지고 힘이 없고 남편도 없고 남편은 색맹이라서 힘도 못 쓰고..."

사천 성폭력상담소의
내부회의 자료입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상사를 중심으로
상담소 내 언어폭력이
난무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적혀있습니다.

또 이 직원에 대한
동료들의 불만이 크다며,
주의를 요구합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상담보조 역할로 온 직원은
법인과 상담소를 돌아가며
청소와 빨래 등
허드렛일을 도맡아 해야 했습니다.

게다가 직장 상사의
명절음식을 수년간
도와줬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전 직원(음성변조)
- "법인가서 청소하고 빨래하다 밥해주다가 시에서 점검이 들온다고 하면 상담소로 보내죠... 법인에서는 아예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어요."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전 직원(음성변조)
- "명절음식까지 다... "

이러한 문제제기에
법인과 상담소 관계자는
그동안 갑질을 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자신도
피해자라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관계자(음성변조)
- "상담소를 운영하다 보면 사람들한테 다 맞출 순 없겠죠. 그런데 어쩌겠어요. 내 밑에 들어와서 일하는 사람들 처음엔 잘 했으면"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관계자(음성변조)
- "하는 욕심도 있지만 어느 순간엔 한계가 오더라고요. 사람들이 다 내맘 같진 않아요. 힘들었다 한 사람이 있으면 "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부설 / 사천성폭력상담소 관계자(음성변조)
- "내가 미안한 것도 있을 거고... "

또 명절음식 건에 대해서는
음식을 만들 때 잠시
도와줬을 뿐
결코 강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관계자 / (음성변조)
- "명절은 내가 고기만 딱 쪄요. 다른 건 다 맡기고 찌는데 고기를 사와서 청소할 때 대야에 있는 걸 사람이 옆에 있을 때 쪄요."
▶ 인터뷰 : (사) 가족상담힐링센터 관계자 / (음성변조)
- "나는 옆에서 씻고 같이하는 걸 그거는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되죠. "

힘없는 사람을 돕기 위해
설립된 단체에서
불거진 갑질 논란.

진위는 따져봐야겠지만
이러한 논란 속에
최근 2년간
7명의 직원이 들어왔다
나가기를 반복했고,
대부분 6개월을
버티지 못했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