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18년 간 자리 지킨 사천예술촌 사라지나

2020-01-16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2000년대 초 사천시 사남면에 들어선 사천예술촌. 이후 20여년 동안 지역 예술인과 지역민들의 문화 예술 활동 공간으로 활용돼왔습니다.
(여) 그런데 최근 이곳 예술촌이 문을 닫았다고 하는데요. 어떻게 된 일인지 남경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02년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창작과 교류 활동을 위해 조성된 사천예술촌.

당시 의령과 밀양에
폐교를 활용한 예술촌이 만들어졌는데,
사천에도 비슷한 공간이 필요하다는
지역 예술인들의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결국 사천시는 교육청과 협의해
1999년 이후 폐교된 초전초등학교를 임대했고,
6천여 제곱미터 규모의
사천예술촌이 조성됐습니다.

이곳에서는 지난 18년 간
공연과 미술, 문학, 국악, 민속 등
5개 예술 분야,
50여 명의 지역 예술인들이 머물며
활동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이후 이곳 예술촌은
사실상 제 기능을 잃어버린 상황입니다.

[SU]
2002년
사천시 사남면 옛 초전초등학교 자리에
들어선 사천 예술촌.
지역 예술인과 지역민들에게
창작 활동과 체험의 공간이었지만
지금은 이처럼 문이 굳게 닫혀있습니다.//

예술촌이 갑자기 문을 닫게 된 이유는
임대 계약이 끝났기 때문.

예술인들과 사천시가
교육청과 계약 연장을 논의하려고 했지만
건물 노후화로 인한
안전상 문제로 어려울 것 같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교육청은 아직 별도로
예술촌 부지 활용 계획은
세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사천시 관계자 (음성변조)
옛날 초등학교 건물이라서 좋지도 않고 해서
예술촌에서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교육청에서) 공문이 나갔습니다.
그러니까 ‘10월 말까지 원상복구 해달라’
그렇게 공문이 나 있는 상태입니다.//

다수의 예술인들은
이미 예술촌을 떠난 상태.
18년 간 예술촌에 머물렀던 사람들도
착잡한 심정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사천예술촌 관계자 / (음성변조)
- "여기 와서 월급 받은 사람도 아니고 2002년에 개촌을 해서 이때까지 월급 한 번 안 받고 제 사비로,"
▶ 인터뷰 : 사천예술촌 / (음성변조)
- "의자고 뭐고 전부 제 사비로 재활용 (센터)에서 사서 다 썼습니다. 근데 이렇게 된 상황이라 좀 그렇네요"

사천시는 과거와는 달리
문화재단 창작소와 문화예술회관 전시실 등
예술인들을 위한 공간이 늘어났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될 건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때 사천읍을 중심으로
활발한 창작 활동이 펼쳐졌던 사천예술촌.

20여 년간 이어졌던 예술촌이
사라진다는 소식에
안타깝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SCS 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