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제 2관문공항, 남중권 유치 첫단추는

2020-01-20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사천시가 남해안남중권협의회와 함께 사천시 서포면에 제2관문공항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 여러 차례 전해드렸습니다.
(여) 정부의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결정에 따른 합리적인 대안으로 남중권 관문공항에 대한 여론을 상기시키고 있는데 첫 단추가 될 민관협의회 구성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지난해 말 제2관문공항
남중권 유치를 공동의제로
선정했던 남해안
남중권 발전협의회.

진주와 사천, 남해, 하동 등
경남지역 4개 시군을 포함해
전남권에서도 5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입지를 서포면
자혜리로 잡고 있는 만큼
사천시가 가장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입니다.

[S/U]
사천시는 제2관문공항
남중권 유치의
추가동력을 얻기 위한
첫 단추로 민관공동추진위 구성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민관공동추진위의 거점은
남중권 5개 상공회의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사천시는 남중권 소속
상의 기업들과 교수 등
학계 전문가를 추진위원으로
위촉하고 있다며 이들을
중심으로 남중권 주민들의
공감대를 얻어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 인터뷰 : 강점종 / 사천시 기획예산담당관
- "상공회의소 회장님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그 이후에는 순회하면서 다섯개 권역"
▶ 인터뷰 : 강점종 / 사천시 기획예산담당관
- "상공회의소를 대상으로,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그런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론을 더욱 확대시키고
정부의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이번 계획이 반영되기 위해서는
경남도의 지원도 필수적인 상황.

하지만 경남도의 경우
동남권 신공항 프레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이 현실입니다.

때문에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는 경남도의
태세 전환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정열 / 경남도의원 (사천1)
- "영·호남 도민이 주축이 된 남중권발전협의회가 지원하고 본 의원이 제안한 가칭 영·호남 대한민국 "
▶ 인터뷰 : 박정열 / 경남도의원 (사천1)
- "제 2관문공항 신설에 대해 묵묵부답 할 것이 아니라 경남도가 나서서 면밀히 검토해 "
▶ 인터뷰 : 박정열 / 경남도의원 (사천1)
- "중앙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촉구합니다.) "

동남권 관문공항과
김해신공항론 틈새에서
조금씩 공론화되고 있는
남중권 제2관문공항론.

총선 정국에서 단순한
정쟁의 도구로
소비되지 않으려면
국제공항으로서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들이 단계적이고도
꾸준히 전개돼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