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차량이 진입합니다.” 스마트해진 횡단보도

2020-01-22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어린이보호구역에 단속카메라와 신호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인 일명 민식이법이 지난달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여) 운전자만큼 보행자도 횡단보도에선 조심해야 하는데요. 남해에서 길을 건너려 할 때 차량이 오면 미리 알려주는 스마트 시스템이 설치됐다고 합니다. 남경민 기잡니다.

【 기자 】
초등학생들이
길을 건너기 위해
횡단보도 앞에 섰습니다.

멀리서 차가 다가오자
차량 진입을 알리는
안내음이 설치된 스피커에서 나옵니다.

[현장음]
"차량이 진입합니다. 차량이 진입합니다.”//

남해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설치된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입니다.

[SU]
설치된 두 대의 카메라가
차량과 사람을 인식해
횡단보도 앞에 사람이 있을 때 차량이 지나면
안내음이 나오는 원리입니다.//

남해에 있는 어린이보호구역은 모두 26곳.
2017년부터 3년간
2건의 사고가 발생했는데
교통사고 감소에 큰 영향을 주는
과속단속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단 3곳입니다.

[CG]
서부경남 전체로 봐도
2017년부터 3년간
어린이보호구역 258곳에서
3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과속단속카메라 설치율은 7%에 그칩니다.//

앞으로 시행될 민식이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이 강화되는 만큼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감소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남해군이 선도적으로
시스템 도입을 통해 사고 예방에 나선 겁니다.

▶ 인터뷰 : 윤한진 / 남해군 건설교통과
- "이 시스템은 차량이 오는 것을 인식해서 학생들에게 음성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조금 더 안전하게"
▶ 인터뷰 : 윤한진 / 남해군 건설교통과
- "건널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과속단속카메라도 같이 설치된다면 학생들 안전에 좀 더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존의 횡단보도 음성 안내 장치들은
열 감지나 초음파를 활용했지만
이번에 남해군이 도내 최초로 도입한
음성안내 시스템은
실시간 영상분석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인터뷰 : 김예림 / 남해초등학교 1학년
- "길 건널 때 소리가 나서 조금 더 안전해요. "
▶ 인터뷰 : 이다빈·윤하람 / 남해초등학교 4학년·3학년
- "길 지나갈 때 '차량이 지나간다'고 소리가 나서 더 안전한 거 같아요."


민식이법 시행으로 최근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어린이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새로운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scs 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