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들봄(입춘) 오면 봄도 올까"..토박이말 달력

2020-01-27

김현우 기자(haenu9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달력 형태는 일제강점기에 들여온 것인데요. 때문에 거의 모든 표기가 중국과 일본식으로 표현돼 있습니다.
(여) 진주의 한 단체가 순우리말로 된 달력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계절의 구분을 위해 한해를
24개 시기로 나눠 놓은 절기.
하지만 중국력을 따르다 보니
모든 단어가 한자어입니다.

(CG) 봄의 시작을 뜻하는 입춘부터
여름의 입하, 가을의 입추,
겨울의 입동 등 비교적
잘 알려진 단어는 그나마 낫지만
청명과 곡우, 망종, 백로, 한로 등은
단어가 어려워 젊은 세대는
모른 채 넘어가는 일이 많습니다.

요일도 한자어와 영어로
공동표기돼 있고
월과 일 모두
아라비아 숫자로만 표현돼
어딘지 딱딱한 느낌이 묻어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쓰지만
정작 우리 말은 거의 없는 셈.
사단법인 토박이말바라기가
순우리말 달력을 만든 이유입니다.

▶ 인터뷰 : 이창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
- "일본식으로, 일본사람들의 생각을 바탕으로 만든, 번역한 그런 말들인데 우리는 그것을 나라를 되찾은 지"

▶ 인터뷰 : 이창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
- "올해 75해째 돼 가는데 그걸 아직도 쓰고 있다는 것... 이걸 우리 한 번 돌아보자... 그리고 이것이 본디"

▶ 인터뷰 : 이창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
- "우리 것이 아니라면, 다른 데서 들어온 거라면 우리답게, 우리 식으로 바꿀 수 있는데..."

토박이말 달력을 보면
(CG) 12달은 각각
한밝달과 들봄달, 온봄달, 무지개달,
들여름달, 온여름달, 더위달, 들가을달,
온가을달, 열달, 들겨울달,
섣달로 표기했는데
각 달의 구분뿐만 아니라
저마다 의미를 담고 있어
그 달의 특성도 파악할 수 있습니다.

(CG) 한자어인 24절기도 마찬가지.
소한은 좀추위, 대한은 한추위,
입춘은 들봄, 춘분은 온봄 등
토박이말로 표현돼 있습니다.
특히 경칩은 깸날, 곡우는 낱알비,
소만은 풀커, 망종은 벼사름 등
어려운 한자어를 의미 해석을 통해
아름다운 순우리말로 바꿔 놨습니다.

이밖에 요일은 일요일만 밝날로 적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한글 수사로 표현해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 인터뷰 : 이창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
- "1월이 어떤 특징이 있는지, 2월이 어떤 특징이 있는지 사실은 그 숫자만 가지고는 알기 어렵거든요."

▶ 인터뷰 : 이창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
- "그 달이 갖고 있는 뜻, 그 달에서 알 수 있는 느낌, 이런 것들을 그대로 담아서 달 이름을 붙였고요."

뿐만 아니라 이 달력에는
각각의 달에 어울리는
순우리말이 적혀 있어
한글 교재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강병환 / (사)토박이말바라기 으뜸빛(이사장)
- "한글로 표기돼 있다고 해서 우리말이 아니고 그 뜻과 의미도 우리말이어야 된다... 그런 취지에서"

▶ 인터뷰 : 강병환 / (사)토박이말바라기 으뜸빛(이사장)
-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게 달력이니까... (향후 목표는) 우리말로 된 교과서를 만들어 보는 겁니다."

▶ 인터뷰 : 강병환 / (사)토박이말바라기 으뜸빛(이사장)
- "순우리말로, 뜻과 의미도 우리말로 돼 있는 것을 만드는 것이 가장 큰 목표고..."

외국어에 밀려
조금씩 설자리를 잃어가는 순우리말.
작은 달력에서 찾는 순우리말이
그 아름다움과 가치를
다시 일깨워주고 있습니다.
SCS 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