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7명 늘어..누적 22명

2020-02-24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하루 사이 경남지역 코로나19 환자가 7명 추가로 발생해 24일 오후 5시 30분 기준 누적 환자수가 2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여) 추가 확진자 7명 중 5명은 대구 신천지교회를 직접 방문한 이력이 있고 나머지 두 명은 기존 확진자들과 가족 간 감염으로 보입니다. 박성철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경남지역 코로나19 환자가
24일 오후 5시 30분 기준으로
15명에서 2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C/G-1]
추가 확진자 7명 중
경남 16번부터 20번까지 5명은
공통적으로 지난 15일에서 16일 사이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이력이 있습니다.

나머지 두 명은
가족 간 감염으로 추정되는데
21번 환자는 20번 환자의 남편이고
22번 환자는 부산 온천교회를
다녀온 후 23일 확진 받은
15번 환자의 어머닙니다.

지역별로는 합천이 5명,
양산과 김해가
각각 1명씩입니다. //

추가 확진자 7명의
현재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고 양산부산대병원과
마산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의심 이력이나 증상이 있을 경우
자발적인 신고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대구와 청도를 방문한 적이 있는 신천지 교인께서는 외출을 자제하고 자발적인 신고로 검사에 참여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0011 48 03]

서부경남 6개 시군에서는
24일 기준으로 다행히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대구시민이 방문해
확진판결을 받은 함양군과
기존에 두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진주시의 경우
주민들의 우려가 큰 만큼
방역대책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조현옥 함양부군수
"저희들은 여기에 관해서는 위기단계 이상으로 공무원 총 비상태세를 갖춰서 어제(23일)부터 모든 모임, 집회, 회의 이런 부분을 중단시켰고요. 대승적 차원에서 예배라든지 이런 부분을 거의 자제해주기로 했습니다."

특히 진주시는
지난 21일 진주
첫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경남 3번 환자의
밀접접촉자 234명을 모두 찾아
유증상자 48명을 가려냈고
이들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한 결과 48명
모두 음성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 "자가격리 234명 중 유증상자 48명을 검사한 결과 1차 2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어제 (23일) 말씀드렸고"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 "나머지 21명도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

[C/G-2]
한편 24일 오후 5시 50분까지
경남지역 코로나19
검사자수는 1,548명.
이중 1358명은 음성, 168명은
검사 중입니다.
또 442명은 자가격리 중입니다. //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확진자 추가 현황과 함께
환자들의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히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