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13명 늘어..누적 39명

2020-02-26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남지역 코로나19 환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해 26일 오후 5시 30분 기준 누적 환자수가 39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여) 추가 확진자는 창원시에서 7명, 거창에서 3명, 창녕과 거제, 김해에서 각각 1명씩 나왔습니다. 박성철기잡니다.

【 기자 】
경남지역
코로나19 환자가
26일 오후 5시 30분 기준으로
전날보다 13명 늘어
3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C/G-1]
26일 신규 확진자는
창원에서 7명, 거창에서 3명,
창녕과 거제, 김해에서
각각 1명씩 나왔습니다.
거창과 창녕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C/G-2]
13명의 추가 확진자 중
신천지 대구교회 또는
대구지역을 직접
방문한 이력이 있거나
대구 관련 확진자 접촉이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8명입니다.
경북지역 확진자가
접촉한 거창 침례교회
출신 확진자가 3명,
대전지역 확진자 접촉이 1명
나머지 1명은 감염원을
추적 중입니다. //

특히 신규 확진자 중에는
한마음창원병원
신생아실 간호사가
포함되면서 병원은 폐쇄됐고
신생아 입퇴원 현황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이 병원에서만
세 명에 확진자가 나온만큼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돼
2주 간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경남도는 하루 사이
확진환자가 크게 늘었지만
대부분 감염경로가
명확하다며 부산, 울산 등
광역시도와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인접한 경남과 부산, 울산지역의 긴밀한 대응체계 마련이 필요합니다. 의료기관 공동대응체계"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또 환자정보 실시간 공유, 신천지교회 합동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할 것입니다. "
[00 44 22 17 / 00 44 38 17]

경남도는 또 확진자
상당비율을 차지하는
신천지 교인명단을 26일 오후
정부로부터 건네받아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신천지교회에 대한 명단 확보가 되는대로 각 시군 별로 바로 전수조사에 돌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00 38 38 23]

한편
26일 오후 기준
경남지역에서는
모두 2,510명이
코로나19 검사자를 받았고
확진 39명과
음성 2,137명 제외하고
33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