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남 코로나19 100일..'생계형 절도' 급증

2020-05-29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앞서 보신 것처럼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더욱 위축되고 어렵게 했습니다.
(여) 코로나19의 영향일까요. 지난 100일 동안 경남의 범죄 현황을 조사해 봤더니 생계형 범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진욱 기잡니다.

【 기자 】
경남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어느덧 100일.

첫 발생일인
2월 20일부터 현재까지
경남 지역의
5대 강력범죄를 분석해봤습니다.

[통CG-1]
"지난해와 비교하면
살인은 3건 늘었고,
강도는 13건으로 같았습니다.

강간과 강제추행은
유일하게 감소했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 속
외출이 줄었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절도와 폭력은 크게 늘었습니다.

[하단CG-2]
"특히 절도 범죄가
3190건에서 3599건으로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경기 침체로 인해
생계형 절도가 늘어난 게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하단CG-3]
"실제로 차량털이 범죄는
지난해 88건에서
210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상점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는 사례도
184건에서 232건으로
증가했습니다."

[하단CG-4]
"경기가 안 좋을 때
일어난다는 전선 절도도
지난해 4건에서
23건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자전거 절도는
지난해 140건에서
194건으로 늘었는데,
진주에선
24건이 발생했습니다."

▶ 인터뷰 : 양영두 / 진주경찰서 형사과장
- "경제가 어렵다 보니까 생계형 절도 범죄가 증가하고 있고 또 코로나블루로 인한 우울감에 폭행 사건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일상을
통째로 바꾼
코로나19.

국가 재난 상황 속에서
생계형 범죄는
크게 늘었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