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진입해야 하는데 안 보여요" 두려운 도로

2020-05-29

조서희 기자(dampan@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신진주역세권 주변에 아파트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오고가는 차량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도로의 경우 사고 위험이 높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요.
(여) 실제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취재기자가 현장을 찾았습니다. 조서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좌회전을 시도하는 차량과 직진 차량이
아슬아슬하게 비켜 지나갑니다.

한쪽이 속도를 높였다면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입니다.

하얀색 승용차 한 대는 불안함에
쉽사리 도로로 진입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문산에서 개양오거리로 넘어가는 도로인
진마대로에서 내리는 곳으로,
오른쪽에는 경남정보고등학교가,
왼쪽에는 진주역이 있는
방아교차로 주변입니다.

이 도로는 직진 차선과 좌회전 차선 모두
점멸등 신호를 받는데,
상대 차선 도로 상황을
파악하기가 힘듭니다.

[S/U]
"현재 이곳에는 점멸등만 설치돼있습니다.
좌회전을 하기 위해서는
이곳 정지선에 잠시 멈춰서서
차량이 오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하지만 지금 왼쪽에 설치된 교각 때문에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왕복 4차선 도로에 진입하는 건데
정지선에 서면 좌측 시야가 막혀서
직진 차선의 상황이 거의 보이지 않고
비보호 표시조차 없습니다.


▶ 인터뷰 : 김빌립 / 진주시 가좌동
- "제가 집이 경상대 정문 쪽인데 회사가 문산이어서 진마대로를 타고 다니다가 돌아갈 때는 왼쪽이 잘 안보여서 정지선보다"

▶ 인터뷰 : 김빌립 / 진주시 가좌동
- "조금 더 앞으로 가고 하는 것 같아요. "


▶ 인터뷰 : 임창래 / 진주시 문산읍
- "저기 가림판이 조금 위험해요. 위험하고 양쪽에서 차들이 오는데 여기는 한 차선만 와도 서있어야 되고 그러니까 "

▶ 인터뷰 : 임창래 / 진주시 문산읍
- "여기서 좌회전하기가 힘들어요. "

(CG)
실제로 지난 1일에는
진마대로에서 하차하던 차량과
직진하던 오토바이가
이 교차로에서 충돌해
오토바이 운전자의 다리가 골절되고
신호제어기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끝)

경찰은 부서진 신호제어기가 수리되는 대로
해당 점멸등을 신호기로
바꾸겠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권두현 / 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 "거기가 원래 새로운 신설도시잖아요. 그러니까 교통영향평가에 의해 '차량이 많이 없는데 앞으로 차가 많이 발생할 것이다' 그래서"

▶ 인터뷰 : 권두현 / 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 "신호기를 만드는 것이고... "


신진주역세권에서 경상대를 연결하는
도로 개통과 함께 역세권 주변에
아파트와 상가까지
잇따라 들어서고 있는 방아교차로 인근.

여기에 올 하반기
역세권과 사천을 잇는 도로까지 완공되면
이곳을 지나는 차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