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하동 명덕마을 주민 거리로.."이주 시켜달라"

2020-06-03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하동화력발전소 인근에 위치해 소음과 분진 등의 피해를 호소해왔던 하동 명덕마을. 그런데 최근 마을 인근에 고압 송전탑 공사가 시작되면서 반발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여) 주민들은 이주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잡니다.

【 기자 】
sync
한전 건설처는 송전탑 건설을 즉각 중단하라
중단하라 중단하라 중단하라

하동화력발전소와
불과 200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하동 명덕마을.

소음과 악취, 비산먼지 등
각종 발전소 피해를 호소하던
주민들이
또다시 거리로 나섰습니다.

최근 마을 주변에서
고압 송전탑 공사가 시작되면서
생활 환경이
더 나빠질 것이란 이유에섭니다.

▶ 인터뷰 : 이순엽 / 하동군 명덕마을
- "또 송전탑 세운다하고 어떻게 살거야. 우리가 죽으라는 거야. 그럼 안 되지. 국민이 있어야 나라도 있고 전국이 다있는 거지."
▶ 인터뷰 : 이순엽 / 하동군 명덕마을
- "거기 어떻게 살아. 거길 그건 못산다. "

명덕마을과 180m
떨어진 곳에 들어서는
154 kw 고압 송전탑.

갈사, 대송산단과
광양 태금산단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여기에 최근
남해하동 광역
폐기물 소각장이
마을 근방에
들어서는 것으로
확정됐습니다.

반경 2km 내에
발전소와
쓰레기처리장, 송전탑 등
혐오시설이 밀집한 겁니다.

주민들은
건강권과 생명권을 이유로
이주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전미경 / 하동 명덕마을 주민
- "송전탑 역시도 몇푼의 특별지원금으로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경남도나 하동군이 주민대표들과 머리를 맞대고 "
▶ 인터뷰 : 전미경 / 하동 명덕마을 주민
- "구체적인 이주대책이 나오기 전엔 철탑공사는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주 대책 마련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경남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도정질문까지 나왔지만
관련 법이 없단 이유로
도 차원의 움직임은
지지부진한 상탭니다.

▶ 인터뷰 : 김경영 / 경남도의원(지난해 11월 28일)
- "(남부발전에서) 법적인 근거가 있든 없든 (하동화력발전소 소음문제로) 주민들이 살 수 없는 조건이라면,"
▶ 인터뷰 : 김경영 / 경남도의원(지난해 11월 28일)
- "이주를 갈 수 없다면 기계를 멈출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도 했거든요. "

각종 생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명덕마을 주민들.

경남도는
이날 항의방문한
주민들에게
다음 달까지
현장 방문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