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폭우가 남긴 바다 쓰레기..처리 '곤혹'

2020-08-14

조서희 기자(dampan@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지난 주말 내린 기록적 호우에 서부경남 바다들도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섬진강댐과 남강댐 방류 이후 나뭇가지와 부유물 등 각종 쓰레기들이 바다를 뒤덮은 건데요.
(여) 쓰레기들은 계속 생겨나고 있고, 당장 이 쓰레기들을 처리할 방법은 마땅치 않다고 합니다. 보도에 조서희 기잡니다.

【 기자 】
나뭇가지와 플라스틱 등
각종 쓰레기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습니다.

지난 주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남강댐 방류랑이 늘면서
사천 앞바다까지
휩쓸려 온 쓰레기들입니다.

[S/U]
"이곳은 사천 한 어촌마을의
해수욕장 앞입니다.
하지만 이 해수욕장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쓰레기만 쌓여있습니다.”

이렇게 모인 쓰레기는
사천 앞바다에만 500여 톤.

결국 어민들과 사천수협,
그리고 한국수자원공사가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그대로 방치할 경우엔
바다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어민들의 생계도
위협할 수 있어섭니다.

▶ 인터뷰 : 진광조 / 사천 다맥마을 회장
- "재첩, 바지락 그리고 굴 이런 것들이 전부 폐사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안 치우면 우리 어민들은 살 수가 없죠. "

▶ 인터뷰 : 진광조 / 사천 다맥마을 회장
- "생산이 안 되기 때문에. "

문제는 수거한 쓰레기들을
처리할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겁니다.

이곳은 차가 드나들기 힘들어
주민들이 부피가 작은 폐기물을
포대에 담아
조금씩 옮기고 있습니다.

큰 폐기물들은
한 켠에 쌓아두는 것밖엔
방법이 없는데,
밀물 때가 되면
쓰레기산은 다시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 인터뷰 : 김호성 / 사천 다맥어촌계장
- "요즘에 소각할 수도 없는 것이고 이것들을 어떻게 처리해야 될지 참 난감합니다. 물이 많이 들게 되면 풀 위에까지 덮이거든요."

▶ 인터뷰 : 김호성 / 사천 다맥어촌계장
- "그러면 가장자리에 모아둔 것들이 (바다로) 살살 흘러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건
하동도 마찬가집니다.

침수 피해를 입은
화개면에서 발생한
폐기물만 2500톤.

하동군 전체로 확대하면
3500톤 규모입니다.

하동군은 우선 이 쓰레기들을
한 곳에 모으고 있는데,
분리 작업까진
엄두도 못 내는 모양샙니다.

▶ 인터뷰 : 하동군 관계자 / (음성변조)
- "계속 쓰레기를 가지고 들어오고 하니까, 또 빨리 치워야 되니까 분리까지는 손을 못 대고 있습니다."

각종 폐기물들이
뒤엉켜있기 때문에
악취가 나는 건 시간문제.

각 지자체들은 다음주쯤
폐기물 처리 업체를
현장으로 불러
쓰레기 더미를
치울 예정이지만
수 억원에 달하는
처리비용은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