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무료 독감 예방접종 긴급 중단

2020-09-22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국가 백신 유통과정에 문제가 생기면서 접종이 긴급 중단됐습니다. 서부경남 지역에서도 큰 혼란이 발생했는데요.
(여) 특히 전 시민을 대상으로 독감 무료 백신을 준비했던 진주시도 일제 접종을 중단하고 일정을 재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 기자 】
병원 입구에
무료 독감 예방접종
중단을 알리는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국가 백신 유통과정에서
치명적인 문제가 생기면서
질병관리청이 접종을
긴급 중단시킨 겁니다.

이러한 사실을 모른 채
병원을 찾았던 일부 시민들은
입구에서 헛된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 인터뷰 : 최민기 / 진주시 천전동
- "부모님이 맞으라고 해서 왔는데 오늘(22일) 이렇게 보류 중인지 몰랐어요."

독감 백신은 상온이 아닌
냉장온도 유지가 중요합니다.

하지만 지역으로
배송되는 과정에서
일부가 상온에 노출되면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의료기관에
공급된 독감 백신은
500만 명 분입니다.

당초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정됐던
국가 독감 백신 접종 일정은
큰 차질이 생겼습니다.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조금이라도 안전상에 문제 제기가 된 상황에서는 그게 안전한지에 대한 확인을 할 때까지는 접종을 연기하고"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국민들이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게 그 부분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통해서 확인한 후에 접종을 재개하는 게 안전하겠다는..."

이번 접종 중단으로
서부경남 지역의
혼란도 큽니다.

특히 같은 기간
전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예방접종을 준비했던
진주시는
갑작스레 내려진 결정에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진주시는 일단
확보된 자체 백신엔
문제가 없지만
국가 백신 일정에 맞춰
접종 기간을 재설정한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황혜경 / 진주시보건소장
- "진주시가 자체적으로 하고 있는 독감 예방접종은 국가 예방접종 약의 유통과정과 달리 진행됐기 때문에"
▶ 인터뷰 : 황혜경 / 진주시보건소장
- "특별히 문제가 없고 안전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정부 방침을 따라서 일시 중단을 하고 방침에 따라서 재개할 계획입니다."

질병관리청이 생각하는
품질 검증시간은
길게 잡아 2주 정도.

유통상의 품질 문제로
독감 백신 접종 중단이라는
뜻하지 않는 사태를 맞이했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