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해로 이사 온 대가족, 이웃 사랑 한 몸에

2020-10-28

김성수(관리)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남해 고현에서 폐교 위기 초등학교들을 살리기 위해 전학을 오면 빈집과 일자리를 무료로 제공해주겠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는 소식, 저희 뉴스인타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프로젝트 시작 석 달만에 고현면에 있는 두 개 초등학교 모두 전교생 수가 2배로 늘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데요.
(여) 최근에는 서울에 살던 15명 대가족이 남해로 이사를 와 이웃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조서희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잡풀 정리를 하는
아빠와 딸 2명.

문을 열고 들어가니
유치원을 연상케 할 만큼
아이들이 많습니다.

하나둘 세어보니 총 13명.
모두 남매입니다.

22살 첫째 주희부터
이제 세상에 태어난 지
8개월차 막내 미소까지.

13남매와 부모까지
15명이 한 지붕 아래
함께 살고 있습니다.

서울에 살던 이 가족은
최근 남해군 고현면으로
이사를 왔습니다.

▶ 인터뷰 : 임수경 / 13남매 어머니
- "저희가 서울살이가 너무 힘들어서... 이웃들이랑 많이 싸웠거든요. 애들이 많다보니까. 그래서 이제 저희가 여기저기 "

▶ 인터뷰 : 임수경 / 13남매 어머니
- " 알아보니까 혜택도 많고 지원도 많고 애들 환경도 좋을 것 같아서..."


이웃과의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과 달리
고현면 주민들은
이사 첫날 잔치를 열어
이 가족을 열렬히 환영했습니다.

아이들 소리가
워낙 뜸했던
지역이다 보니
대가족의 이사는
마을 경사나
다름없었던 겁니다.

주민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집을 찾아와
고추와 고구마 같은
먹거리를 나눠주며
안부를 묻곤 합니다.

▶ 인터뷰 : 유양애 / 남해군 고현면
- "오늘 고추 줬다이가. 된장(찌개)에 넣어먹으라고. 식구가 어찌 그리 많아... 오늘은 또 고구마가 있어서 꼬마들하고"

▶ 인터뷰 : 유양애 / 남해군 고현면
- "먹으라고 아까 고구마 줬다이가... 꼬마가 참 야무지더라."


가족들은 이런
남해 살이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주희 / 첫째
- "그래도 이제 눈치 안 보고 주위 사람들이 뭐라 하는 거에서 벗어나서 편한 것 같아요. "

▶ 인터뷰 : 김주희 / 첫째
- "(집수리) 공사만 잘 끝나면 불편한 건 아직 모르겠어요. "


남해군에서
이정도로 대가족이
전입한 건 이번이 처음.

폐교위기에 처해
고현면 인구유치 및 학교살리기
프로젝트에 나섰던
학교 선생님들도
이 가족이 반갑긴
마찬가지입니다.

▶ 인터뷰 : 백종필 / 고현초등학교 교장
- "우리 고현초등학교와 도마초등학교를 믿고 이곳까지 이사를 해줘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우리 고현초등학교와 도마초등학교는 "

▶ 인터뷰 : 백종필 / 고현초등학교 교장
- "이 15가족이 정말 행복하고 화목하게... "

도시 생활을 접고
남해군 고현면으로
터를 옮긴 대가족.

작은 시골 마을에
더없이 소중한
선물이 되고 있습니다.

[SYNC]
"할아버지 할머니 우리 이사왔어요”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