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교도소 가고 싶다" 사천에서 '묻지마 범죄'

2020-11-24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넉달 전 사천의 한 주택가에서 30대 여성이 일면식도 없는 5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또 사천에서 일명 '묻지마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여) 늦은 밤 귀가하던 여성을 향해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역시 일면식도 없던 사이였는데, 이 50대는 사건 두 시간 전, 일선 지구대를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남경민 기자입니다.

【 기자 】

[CCTV]
파란색 옷을 입은
남성이 사천의 한
지구대에 들어섭니다.

근무 중인 경찰관과
한동안 이야기를 나눈
50대 A씨,

자신이 일용직 근무자인데
코로나19로 일감이 끊겨
힘이 든다며 수감시켜 달라는
넋두리를 털어놨습니다. //

당시 음주 상태도 아니었고
범죄사실도 없었기 때문에
경찰은 A씨를 상담하고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런데 2시간쯤 뒤인
새벽 2시 20분쯤
이 지구대에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A씨가
영업을 마치고 귀가하려는
노래방 종업원이 탄
차 문을 강제로 열고
차에 타고 있는 피해자에게
흉기를 휘두른 겁니다.


여성은 A씨가
수 차례 휘두른 흉기에
얼굴과 팔 등을 다쳐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피해자와 목격자에게
범인의 인상착의를 파악했고
두 시간 전 지구대를 찾은
A씨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A씨는 탐문 중이던
경찰차를 보고 도주하다
범행 3시간 만에 검거됐습니다.

[인터뷰]
064050-064100
▶ 인터뷰 : 김세연 / 삼천포지구대 순경
- "3시간 동안 순찰한 이후에 피의자랑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을 발견했고 그 사람이 순찰차를 보고 도주하는 걸 추격해서"

▶ 인터뷰 : 김세연 / 삼천포지구대 순경
- "잡게 됐습니다. "

묻지마 흉기 칼부림의 이유는
생활고로 추정됩니다.

경찰 조사에서도 A씨는
20년 넘게 선원 생활을 했지만,
코로나19로 마땅한
일자리가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흉기는 자해를 하려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에게
특수상해나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scs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