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스치기만 했는데.." 하동 집단감염의 시작은

2020-11-27

김나임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네, 방금 보신 것처럼 하동 최초 감염원은 창원 확진자였습니다. 특히 확진자의 마스크 미착용에 따른 감염으로 추정되는데요.
(여)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부각되고 있습니다. 김나임 기자입니다.

【 기자 】
하동 집단감염은
하동 4번 확진자인
학원 강사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CG) 학원 강사는 지난달 30일,
경남의 한 골프장을 방문했는데,
로비에서 창원 확진자와
1m 이내 거리를 두고
스쳐지나갔습니다.
당시 하동 확진자는
덴탈마스크를 착용한 반면
창원 확진자는
마스크 미착용 상태였습니다. //

결국 마스크를 쓰지 않은
확진자로부터 감염이 됐고,
하동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던 겁니다.

▶ 인터뷰 : 윤상기 / 하동군수
- "하동 확진자는 덴탈마스크를 쓰고 (창원 확진자는) 안 썼다는 이야기입니다. 덴탈이든 (식약처의) KF 인증을 받은 것이든 "
▶ 인터뷰 : 윤상기 / 하동군수
- "마스크 착용이 제일 중요합니다. "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태에서
잠깐의 접촉만으로도
확진된 사례가 나타나면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습니다.

지난 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
단속이 시작된 후
대부분 시민들이 잘 착용하고 있지만,
코와 입을 가리지 않는
이른바 ‘턱스크’를 한 사람도
여전히 있습니다.

특히 시내버스에서도
탑승 후 마스크를
내리는 경우가 있는데,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은 더욱 중요합니다.

03‘53’56~
[SYNC] 코까지... (안경 쓴 사람은 김이 서려서 앞이 안 보이는데...) 네, 코까지 올리셔야 됩니다.

식당에서도
음식을 섭취할 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꼭 써야합니다.

[SYNC] 음료 마실 때는 벗고, 대화하실 때는 착용하셔야 합니다.

마스크 착용 의식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지자체에선 마스크 단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습니다.

원래 마스크 착용 지도는
보건소 방역팀에서만 이뤄졌는데,
지금은 대중교통은 교통행정과,
식당이나 카페 등은
위생과에서 담당하는 등
분과별로 나눠 수시로 단속 중입니다.

▶ 인터뷰 : 하선숙 / 진주시보건소 생활방역팀장
-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과태료 부과의 목적은 국민들에게 과태료를 부과하자는 것이 아니라 방역 지침을 준수해"
▶ 인터뷰 : 하선숙 / 진주시보건소 생활방역팀장
-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불안감이 커진 지역민들은,
단속할 때 뿐 아니라
각자가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를 잘 착용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연송·박동주 / 진주보건대학교 1학년
- "끼리고해서 끼는 건 아무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끼라고 해도 단속을 안 나오는 시간에 (마스크를) 벗을 사람은"
▶ 인터뷰 : 이연송·박동주 / 진주보건대학교 1학년
- "많이 벗으니까... 좀 더 마스크에 대한 인식이 강해져서... "

03‘59’06~, 03‘59’12~
▶ 인터뷰 : 송원아 / 진주시 하대동
- "지금 진짜 코로나 때문에 살기가 다 힘들잖아요. 내가 내 자신을 지키는 거니까 단속을 해서 한 사람이라도 더 위험해지지 않는 건"
▶ 인터뷰 : 송원아 / 진주시 하대동
- "정말로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좀처럼 줄지 않는
지역 코로나19 확산세.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다시 한 번 마스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SCS 김나임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