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함양군, 4개월 만에 확진자 추가..기도원 관련

2021-01-13

양진오 기자(yj077@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함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습니다. 이전 발생 이후 4개월 만입니다. 확진자들 역시 진주국제기도원을 다녀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여) 함양군은 지역 전수검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양진오 기자입니다.

【 기자 】
함양군에서 4개월 만에
추가 확진자 2명이 발생했습니다.

[CG]
함양 8번과 9번은
부부사이로 지난 3일,
진주국제기도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이들은 검사를 실시한 11일까지
일상생활을 이어갔는데,
이 사이 지역 식당과 은행 등을
방문했습니다.

검사 후
결과가 나온 13일까진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우려스러운 것은 이들이
동선에 대한 구체적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최초 검사 단계에선
최근이 아닌 1년 전에
기도원을 다녀왔다고
거짓 진술을 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서춘수 / 함양군수
- "처음에는 대화를 거부했습니다. 종교문제로 만나주지 않고 이래서, 저희들이 계속 설득을 하고 최후에는 안 되면 경찰을 통해"
▶ 인터뷰 : 서춘수 / 함양군수
- "연행을 하려고 생각을 했습니다. "

전체 동선 파악이 어려워지면서
지역민의 불안감은
더욱 커진 모습입니다.

이에 따라 함양군은
확진자 거주지 인근 지역에 대한
전수검사를 결정했습니다.

현재까지 진행된 검사 규모는
3개 마을과 확진자 근무지 등
모두 320여 명입니다.

확진자의 거주지가 위치한 마을은
진출입이 일시 통제됐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이들이 확진판정을 받기 전까지
전파력이 높지 않은
무증상 상태였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무증상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함양군은 진행된 검사 결과에 따라
전수검사 범위를 더욱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서춘수 / 함양군수
-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 시 전 면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야 할 필요가 생기면, 검사를 진행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지난해 9월 이후 4개월 만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함양군.

확진자들의 진술 거부로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역민의 불안감은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SCS 양진오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