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문화가R) '칸'속에 담아낸 조직사회와 문화

2021-02-22

조서희 기자(dampan@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오랜 조직생활을 하며 조직사회와 문화에 대해 느낀 점을 캔버스로 옮긴 작가가 있습니다.
(여) 남해에서는 남해대교와 남해각을 재해석해 만들어진 작품들이 전시됩니다. 문화가소식, 조서희 기자입니다.

【 기자 】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는
사람 형상이 보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자그마한 칸들이 모여
구성된 작품입니다.

칸마다 들어있는 건 사람 표정.

180개의 칸에는
모두 다른 표정이
담겨있습니다.

또 다른 작품에는
각기 다른
손바닥과 발바닥 수백 개가
커다란 상자를 만들었습니다.

30년 이상 공무원 생활을 한 뒤
퇴직한 작가가
조직사회와 문화를
표현한 작품들입니다.

▶ 인터뷰 : 조경련 / 서양화가
- "조직이라고 그러면 일단 구성원 모두의 힘이 합쳐져야 되기 때문에 한 사람 한 사람 몫을 똑같이 나누어서 한 사람 한 사람"

▶ 인터뷰 : 조경련 / 서양화가
- "자체의 몫을 동등하게 함으로써 힘이 모여서 조직이 구성되고 이루어져 나가는 것을..."

개개인이 모여 조직이 생기고,
조직이 때론 개인을 억압하기도,
지켜주기도 하는 우리네 삶.

조직사회와 문화에 대한 메시지가 담긴
조경련개인전은 다음 달 28일까지
창원지방법원 진주지원
법원갤러리에서 계속됩니다.
//

정갈하게 쓰여진 붓글씨 가운데
괴상한 글자가 보입니다.

오른쪽만 보면 인,
왼쪽을 뒤집어 보면 연,
인연을 표현한 형상입니다.

자로 잰 것처럼 반듯한 글씨부터
저마다 다른 크기를 지닌 작품까지.

여러 붓글씨를 만날 수 있는
서예 전시가 펼쳐졌습니다.

이순자 작가의 작품
37점이 전시된
‘옛샘 이순자’는
오는 26일까지
진주시청 갤러리
진심 1949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
오는 24일 임시개관을 앞둔 남해각.

이곳의 역사를 담은 기획전시가
남해에서 열립니다.

국내외 미술가와 건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30명이 참여한 전시.

남해대교와 남해각의
정서를 재해석해
작품으로 표현했습니다.

이번 기획전시
‘남해각 일상의 역사’는
오는 24일부터
남해각 1층 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

이상챔버오케스트라가
바흐와 드보르작
그리고 브리튼과 함께
낭만 음악 여행을 떠납니다.

바로크에서 로맨틱까지 아우르는
클래식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

2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이해 마련된
‘이상챔버오케스트라’의 공연은
오는 24일 저녁 7시 30분,
경남문화예술회관 로비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문화가소식,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