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강댐 치수증대에 어민들 전전긍긍..왜

2021-01-18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정부가 지난 2018년 남강댐 치수증대사업의 기본계획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부터는 경남도 등 관련 지자체들과 협의과정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여) 남강댐 방류로 인한 피해를 연례행사처럼 입어 온 사천과 남해, 하동지역 어민들은 치수증대사업이 곧 더 큰 어업피해를 불어올 것이라며 걱정하고 있습니다. 박성철기잡니다.

【 기자 】
3800억 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향후 6년간 남강댐
치수증대사업을
진행하겠다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지난해부터는 경남도 등
관련 지자체들과
협의 과정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올해, 당장
이달 중으로
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6월까지 실시설계용역 마무리,
연내 공사 착공까지
계획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천지역의
여론은 싸늘합니다.

사업의 목적이
남강댐의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취지지만
결과적으로 비상 시
사천만 쪽으로 방류량을
늘리는 것이
핵심이라고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여름만 해도
최대 방류량 기준인
초당 6천 톤에 육박하는
5천 4백톤을 쏟아내
사천을 비롯해 남해와
하동 어민까지
큰 피해를 봤던 상황입니다.

▶ 인터뷰 : 백인흠 / 신남강댐어업피해대책위원회 위원장
- "사천만의 어패류가 전부 전멸됐습니다. 어촌계는 말할 것도 없고 패류양식업, 특히 피조개나 "
▶ 인터뷰 : 백인흠 / 신남강댐어업피해대책위원회 위원장
- "꼬막 하시는 업자들은 90% 이상 (패류가) 폐사가 돼버렸어요. 다 도산하게 돼있어요."
[12 51 44 29 / 12 52 25 08]

해수가
민물화 되는 것도 문제지만
흙탕물에 실려 온 쓰레기는
항구와 죽방렴, 양식장을
가리지 않고 덮쳐
직간접 피해는 단순히
어민피해에 그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지역민들이
아직 제대로된 피해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민들은
환경부와 수자원공사가
50년 전 소수 어업인들에게
소액의 보상를 한 점을 근거로
추가 보상 논의에
적극적이지 않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심부택 / 신남강댐어업피해대책위 자문위원
- "(수자원공사는) 편입부지 내 있는 가옥이나 전답같이 한 번 보상해주면 영구히 보상해준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
▶ 인터뷰 : 심부택 / 신남강댐어업피해대책위 자문위원
- "있는 것 같아요. 그 자체가 수산업법을 이해를 잘못해 그런 문제가 생기는 거죠."
[13 14 00 04]

[C/G]
경남도와 사천시 등
지자체들 역시 주민들의
피해 상황과 남강댐
어업피해대책 협회의
구성 계획 등을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에
전하고 어업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멀게는
수십년 전부터
가깝게는
지난해 홍수 피해까지
피해 보상을 받지 못한 어민들,

방류량이
더 늘어날 것이란
소식에 엎친데 덮친격이라며
걱정하고 있지만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더 많은 홍수량에 대비한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불가피한 사업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고수하고 있습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