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임진왜란도 버틴 나무...진주성 500년 넘은 느티나무 쓰러져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6-18

김호진 기자(scskhj@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진주성 호국사를 지키던 수령 500년 넘은 느티나무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오랜 세월을 이기지 못하고 자연고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여) 쓰러진 나무로 인해 진주성 서문 입구는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김호진 기잡니다.

【 기자 】
진주성 호국사로 갈 수 있는
서문 출입구에 통제선이 둘려 있습니다.

통제선 안으로 들어가자
진주성 서문 출입구로 향하는 길이 커다란
나무에 가로막혀 있습니다.

매표소는 빽빽한 나뭇잎에
반쪽이 가려졌습니다.

진주성 서문을 막아버린 나무는
호국사 앞을 지키던
수령 500에서 600년생 느티나무.

18일 오후 12시쯤
느티나무가 갑자기 쓰러지면서
진주성 서문 출입구를 덮쳤습니다.

당시 매표소 안에는 직원이 있어.
나무가 조금만 더 아래로 굴렀다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진주성관리사무소는
당시 진주성 내에서 벌목 작업은 없었으며
나무가 자연적으로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진주성관리사무소 관계자
- "나무가 약간 굽어져는 있었어요. 오래된 고목이다 보니 안이 텅텅 비어있는 죽어가는 상태였던 거죠."

진주시는 쓰러진 나무로 인해
서문 매표소 인근 안전문제가 우려된다며
한시적으로 서문 입장을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쓰러진 느티나무는
임진왜란도 견뎌낸 고목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SCS 김호진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