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해안 여름 보양식, 제철 맞은 '갯장어'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6-19

김호진 기자(scskhj@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고성 자란만에서는 장어류의 황제로 불리는
갯장어잡이가 한창입니다.
여) 하모라고도 불리는 갯장어는 힘이 좋고 맛도 좋아 여름 보양식으로 손꼽히는데요. 갯장어잡이 현장을 표영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남해안 청정해역인 고성 자란만입니다.

어민들이 미끼를 끼운 낚싯줄을 바닷속으로 던집니다.

잠시 후 낚싯줄을 잡아당기자,
살이 통통하게 오른
고성의 명물 갯장어가 올라옵니다.

▶ 인터뷰 : 김식배 / 갯장어잡이 어민
- "갯장어는 붕장어하고는 다릅니다. 모양이 갯장어는 입이 뾰족하고, 이빨이 있고, 붕장어는 이빨이 없어요."
▶ 인터뷰 : 김식배 / 갯장어잡이 어민
- "입이 뭉텅하고 보면 차이가 크게 나요. "

고성에서 하모로 불리는 갯장어는
그물이나 통발로는 잡을 수 없는 데다
양식도 불가능해 오로지 낚시로만 잡습니다.

(s/u)
산란을 위해 뼈가
부드럽고 기름기가 많아지는 6월부터
고성에서는 제철 맞은
갯장어잡이가 시작됩니다.//

70여 척의 어선이 자란만과
고성만에서 잡는 갯장어만 하루 1톤가량.

주로 부산과 경남, 일본 등에 비싼 값에 팔려
어민들에게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강문환 / 고성군 삼산면 포교마을 이장
- "수출용은 세 마리나 한 마리에 300g 이상 되는 것을 kg당 구매 단가가 2만 5천 원 정도 됐는데 올해도 비슷합니다."

갯장어는 부드럽고 담백한 맛과
쫄깃쫄깃한 식감으로 회와 무침으로 인깁니다.

또 샤부샤부 등 다양한 음식으로 만들어져
전국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장어류의 황제로 불리는 갯장어가
이른 무더위를 날릴
보양식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헬로티비뉴스 표영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