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추수 앞두고 벼멸구라니..농가 '시름'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09-09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앞서 보신것처럼 남해 바다는 적조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데요. 그럼 육지는 어떨까요
(여) 지난달부터 벼멸구가 기승을 부리면서 추수를 앞둔 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스마트폰 리포트 조진욱 기잡니다.

【 기자 】
푸른색 논 사이로
갈색으로 변한 벼들이
동그랗게 모여있습니다.

남해 전역에 벼멸구가
기승을 부리면서
벼들이 고사한 겁니다.

▶ 인터뷰 : 김국진 / 남해군 두곡마을 농민
- "(벼멸구는) 약치면 없이지고 그랬는데, 이렇게 들은 해는 올해가 처음이야 60년 내가 농사를 지어도..."

볏대에 침을 꽂아
양분을 빨아먹는 비래해충인
벼멸구.

1마리당
하루 30개 정도
알을 낳다 보니,
정착과 동시에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특히 벼멸구에 당하면
쌀알이 잘 생기지 않아
벼의 상품성이 급격히
떨어집니다.

▶ 인터뷰 : 최길세 / 남해군 두곡마을 이장
- "노랗게 알이 차야 되는데, 싹 말라서 알이 하나도 없는거죠. "

벼멸구는 지난달 말
저기압 기류를 타고
중국에서 건너온 것으로 추정되는데,
해안가부터 자리 잡다 보니
남해 지역의 피해가 큰 상황입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남해 지역 벼멸구 피해는
168ha 정도,
축구장 200개가 넘는 규몹니다.

때문에 일부 농민들은
항공방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볏대 아래 자리 잡는
벼멸구의 특성상
이마저도 쉽지 않았습니다.

남해군은 일단
예비비 1억 원을 투입해
농가마다 약제를 지원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선 상탭니다.

▶ 인터뷰 : 여윤석 / 남해군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팀장
- "벼멸구가 전체 논을 피해 주는 게 아니고 군데군데 핵을 형성해서 그 부분만 수확이 불가능하고... 더 이상 피해가 "

▶ 인터뷰 : 여윤석 / 남해군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팀장
- "확산되지 않도록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

하지만 추수를 앞둔 조생종 벼엔
약제를 뿌릴 수 없다보니
농민들은 일부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탈곡을 서두르는 상황입니다.

적조에 이어 벼멸구까지.

추석을 앞두고
농어민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