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미래 농업 한곳에'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
  • 서경방송제휴카드 신한카드광고

2019-11-06

김현우 기자(haenu9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요즘 농촌에서는 농사를 지을 일손이 부족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하지만 가까운 미래에는 로봇이 힘든 농사일을 대신 지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 우리 농업의 과거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6일 막을 올렸습니다. 올해는 어떤 새로운 기술이 선보여질까요 김현우 기잡니다.

【 기자 】
헤드셋과 장갑 등 장비를 착용하고
가상현실 속에서 토마토를 수확합니다.
마치 진짜 하우스에 들어온 듯
생생한 체험이 가능합니다.
개인 하우스의 온도와 습도,
풍향의 상태까지 파악할 수 있어
농민들 교육에도 유용한 설비입니다.

▶ 인터뷰 : 유영지 / 농촌진흥청 농업공학부 연구원
- "농업시설 내부의 환경을 조절시켜주는 게 가장 중요한데요. 그걸 조절시켜주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효과적인 것인지,"

▶ 인터뷰 : 유영지 / 농촌진흥청 농업공학부 연구원
-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해야 되는 것인지를 알려줄 수 있습니다."

한쪽에선 새로운
딸기 수확 방법이 소개됐습니다.
바로 딸기 수확 로봇인데
자체적으로 딸기의
숙성도와 크기를 파악하고
꼭지의 위치를 찾아 수확합니다.
농촌 인구 감소의 대안책인 셈입니다.

▶ 인터뷰 : 이용범 / 국립농업과학원장
- "속도를 좀 더 보완해서 사람이 따는 것보다 5배, 10배 정도 가야 실용적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다만 사람은 제한된 시간 내에서"

▶ 인터뷰 : 이용범 / 국립농업과학원장
- "따지만 이 로봇은 밤낮으로 딸 수 있기 때문에 그런 효과는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손가락 하나로 온실 내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온실과
카메라를 활용한 접목 로봇,
경운기.트랙터 시뮬레이터 체험,
더욱 정교해진 드론 방제기 등
농민들의 눈길을 끌기엔 충분합니다.

▶ 인터뷰 : 이원철 / 진주시 수곡면
- "아주 큰 도움이 되죠. 저희도 지금 이런 베드를 해서, 땅에서 하다 지금 이런 식으로 농사를 짓고 있는데"

▶ 인터뷰 : 이원철 / 진주시 수곡면
- "이렇게 되면 크게 도움이 되죠. "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슬로건 아래
20개 나라 250개 업체가 참여했습니다.
농업인에게는 새로운 농기계와
농자재, 농업 신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도시민과 어린이들이
농업을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20여 가지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특히 펫 산업관과 곤충체험,
도심 속 목장 나들이, 우리밀 놀이터는
이제 농식품박람회의 명물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최주희 / 진주시 금산면
- "딸이 곤충이랑 동물에 관심이 많은데 작년에도 왔었는데 올해는 더 다양해진 것 같고 곤충도"

▶ 인터뷰 : 최주희 / 진주시 금산면
- "되게 많아진 것 같아요. 그래서 볼거리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올해는 또 '동남아시아 고산족의
농경문화체험'과
'세계의 와인, 치즈 문화체험' 등
즐길거리를 더욱 확대했습니다.
또 경남 우수
농특산물 전시 코너가 운영돼
국내외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 인터뷰 : 박대출 / 국회의원
- "다른 해에 비해 훨씬 더 세련돼진 인상을 줍니다. 작년부터 국비지원이 중단됐는데 다시 내년 10회째는"

▶ 인터뷰 : 박대출 / 국회의원
- "다시 국비지원을 받아서 보다 풍성하게 열릴 수 있도록..."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행사도 잇따라 열립니다.
7일에는 국내 수출유망업체와
해외바이어 간 수출상담회가 열리고
8일에는 특용작물의 산업화 전략과
농산물의 동남아 시장 판매 전략을 주제로
국내, 국제학술세미나가 잇따라 개최됩니다.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 "농업을 우리 주민들이 잘 알 수 있게끔, 농업과 친하게 할 수 있는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 "그리고 즐기는 농업을 떠나서 이에 더해 해외수출상담을 통해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준비를 했습니다."

이밖에 박람회 기간 동안 부대행사로
각종 문화예술 공연과 국화전시회,
종이비행기 대회 등도 함께 열릴 예정입니다.

[S/U]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성황리에 개막했습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우리 농업이 가진 가치와 나아가야할 방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SCS 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