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차길 아닌 우마차 길..하동 '구간단속' 도마 위

2020-02-10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하동군의회가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연기됐던 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운전자들의 개선 요구의 목소리가 많았던 국도2호선 하동구간 구간단속이 도마에 올랐는데요.
(여) 이 밖에도 하동세계차엑스포 개최 촉구를 위한 건의문도 안건으로 올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남경민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하동-완사 간 국도 2호선 도로입니다.

2010년부터 진행돼온 공사가
지난해 마무리돼
모든 구간이 개통됐습니다.

지역민들로부터
교통 편의와 생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았는데
황치산 터널과 학리 1터널 사이
왕복 2차선 도로에
구간 단속카메라가 설치되면서
기대와는 다른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SU]
보시는 것처럼
황치산 터널 입구에서부터
5.6km 동안 구간 단속카메라가 운영됩니다.
카메라가 설치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운전자들 가운데서는
필요성에 대해 의문을 표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계도기간이 끝나고 올해 1월부터
본격적인 구간단속에 들어갔는데,
운전자들은 교통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단속을 실시해
차량 흐름에 오히려
방해가 된다고 지적합니다.

▶ 인터뷰 : 이영규 / 하동군 하동읍
- "답답해요. 자동차가 많이 다니고 그런 도로 같으면 당연히 그렇게 (구간단속을) 해야 하는데, 차량 수도 얼마 없어요. "
▶ 인터뷰 : 이영규 / 하동군 하동읍
- "전부 다 (도로를) 지나가면서 말 한마디 안 하고 가는 사람이 없어요."

이에 하동군 의원들이
올해 첫 임시회에서
구간단속 개선 촉구를 위한
건의문을 공동발의했습니다.

▶ 인터뷰 : 손종인 / 하동군의원
- "군민과 언론은 우마차 길이라는 푸념 섞인 표현까지 나오고 있으며...하동군의회는 진주~완사 구간 4차선 및 "
▶ 인터뷰 : 손종인 / 하동군의원
- "광양 구간 등과 비교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하동군민들의 생활 속 어려움을 담아 구간단속에 대한 효율적인"
▶ 인터뷰 : 손종인 / 하동군의원
-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


군의회는
구간단속을 지점단속으로 대체하거나
구간단속 구간 자체를 축소하는 방안을
건의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2년간은
지금의 구간단속이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무인 단속 장비 규정에 따라
설치 후 2년 동안은
법적으로 운용돼야 하기 때문입니다.

또 구간 단속카메라 설치 당시
터널과 교량이 많은 도로 사정상
교통사고 위험이 크다며
국토관리청과 경찰 등 관계 기관들이
협의 후 설치를 진행한 거라
이를 바꾸기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 인터뷰 : 경찰관계자 / (음성변조)
- "구간단속을 할 수밖에 없는 도로구조가 되기 때문에... 경찰하고 국토관리청이 협의해서 최종적으로 결정이 났기 때문에.."
▶ 인터뷰 : 경찰관계자 / (음성변조)
- "지금으로서는 이설이라든지, 지점단속으로 운영을 할 수는 없다고... "

이 밖에도 군의회에서는
성공적인 하동세계차엑스포 개최가
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조성과
차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발의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정영섭 / 하동군의원
- "하동군의회는 50만 내외 하동군민과 전국 차인들의 절실한 염원을 담아 2022 하동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
▶ 인터뷰 : 정영섭 / 하동군의원
- "한마음 한뜻으로 건의하며... "

신종 코로나 사태로
한차례 연기됐던 하동군의회 임시회.

국도 2호선 하동 구간 구간단속과
하동세계차엑스포 등
중요한 지역 현안들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올해 첫 임시회의 막이 올랐습니다.
scs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