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경남도, 중위소득 가구 최대 50만원 지원 확정

2020-03-23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남도가 23일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최대 50만원을 주는 긴급재난소득을 확정했습니다.
(여) 정부와 국회에 모든 국민에게 100만원을 지급하는 보편적 재난기본소득을 제안했지만, 마냥 기다릴 수 없다며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시행 배경을 밝혔습니다. 박성철기잡니다.

【 기자 】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
69만 천가구 중
정부 지원을 받는
20만 8천가구를 제외한
48만 3천가굽니다.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40만원,
5인 이상은 50만원으로
차등 지원합니다.

지원대상 전 가구가
신청할 경우 1,656억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재원은 경남도와 시ㆍ군이
절반씩 분담할 계획으로
올해 추경예산과 별도로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하고
부족하면 예비비를
통해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마냥 기다릴 여력이 없습니다. 우리 도는 추경예산과는 별도의 가용 가능한 재원을 우선 투입하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을 "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먼저 시행하겠습니다. "

지급 시기는
다음달 8일부터 한 달간
읍·면·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이메일 등으로 접수 받아
신청 후 최대 10일 이내
선불카드로 지급할 예정입니다.

사용은 해당
시·군에서만 가능하고
지역골목 상권에
도움이 되도록 대형마트와
온라인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도록 했습니다.

사용기한도
짧은 기간에 재원이
집중적으로 시장에
풀릴 수 있도록
발행일로부터 3개월로
한정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지원받는 분들이 긴급한 생활비로 쓸 수 있는 폭을 넓힐 수 있게끔 업종 제한은 최소화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지원제도를 몰라서 신청을 못하는 도민이 없도록 시·군, 읍·면·동 행정기관이 적극 나서고..."

소상공인 지원시책도
강화됐습니다.

경남도는
제로페이 연계
경남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7%에서 10%를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1인당 구매 한도는
월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확대됐습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한 청년들에게는
별도로 50만 원씩 두달간
총 100만원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지역 경기를
감안해 올해 1회 추경예산안을
당초예산 대비 5,017억원을 늘린
9조 9764억원 규모로 편성해
23일 도의회에 제출했습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