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스마트폰R) 사라진 함양 소나무 군락지..환경 정비 탓

2021-04-06

양진오 기자(yj077@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함양군의 명소 중 하나인 용유담. 최근 이곳 용유담 숲 일부분이 벌목돼 사라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여) 지역 환경단체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양진오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함양 용유담을 따라
마천면과 휴천면을 잇는
국도변.

도로 옆으로 줄지어 자라고 있는
가로수 구간이 어느 순간
뚝 끊어집니다.

가드레일을 넘어
강변을 살펴보니
잘려나간 나무들이
어지럽게 널려있고

언덕에는
나무 밑동들만
남았습니다.

쓰러진 나무는
어림잡아
수십 그루 이상.

용유담을 타고
수십 미터를
이어졌던 소나무,
참나무 군락지가
사라진 모습입니다.

▶ 인터뷰 : 이창수 / 환경단체 지리산사람들 운영위원장
- "벌목한 곳이랑 바로 붙어서 중국단풍이나 가이즈카향나무 이런 수종은 그냥 놔두고, 자기들이 심은 건지 외래수종 가꾼 건"
▶ 인터뷰 : 이창수 / 환경단체 지리산사람들 운영위원장
- "놔두고 그 옆으로 있는, 자생하고 있는 참나무라든지 소나무라든지 때죽나무라든지 이런 건 싹 다 베어버린 거죠."

현장을 확인한
지역 환경단체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곳엔 50년 이상 수령의
소나무와 참나무 등
가치가 높은 나무들이 많았는데,
모두 하루아침에 사라졌다는 겁니다.

환경단체는 애초에 이곳을 벌목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창수 / 환경단체 지리산사람들 운영위원장
- "일방적인 진행이 아니라 소통하는 모습을 먼저 보여야하지 않을까... 모든 싸움이 일방적으로 소통하지 않는 모습,"
▶ 인터뷰 : 이창수 / 환경단체 지리산사람들 운영위원장
- "뒤에서 이미 이렇게 하기로 결정한 다음에, 사업을 진행하면서 나타나면서 터지잖아요"

함양군은
환경 정비 차원에서
벌목을 실시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CG]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용유담 인근의 경관 개선을 위해
벌목이 꼭 필요했다는 겁니다.

또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선
일부 구간의 벌목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벌목된 나무들은
환경단체의 주장과 다르게
대부분 수령 5년 미만의
잡목들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함양군은 터져나온 반발에
일단 남은 벌목 작업을
멈춘 상탭니다.

하지만 지역 환경단체는
애초에 중단 가능한 사업을
왜 무리하게 실시했는지
되묻고 있습니다. SCS 양진오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