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태풍 '찬투' 접근..서부경남도 긴장

2021-09-15

조서희 기자(dampan@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추석을 앞두고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서부경남은 내일쯤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여) 자칫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생기지는 않을지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조서희 기자입니다.

【 기자 】
고기잡이배들이 숨을 죽인 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선박 위에 올려진
깃발들은 강하게 요동칩니다.

태풍 소식이 들려오면서
평소보다 많은 수의 배가
일찍 항구로 돌아왔습니다.

[S/U]
"이곳 삼천포 앞바다에는
크고 작은 배들이
정박해 있습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조업을 나가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제14호 태풍 찬투는
17일쯤, 제주도를 거쳐
우리나라를 지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남해안에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보여,
서부경남 역시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선 지리산국립공원은
16일 새벽 3시부터 17일까지
탐방로를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또 한려해상국립공원은
같은 날 오후 2시쯤부터
태풍 상황 종료 시까지
역시 탐방로를 통제합니다.

당초 15일 오후부터
방류를 예고했던 남강댐은
예상 강우량이 변동됨에 따라
방류를 하루 늦추기로 했습니다.

16일 오후부터 수문이
열릴 예정인데,
기상 상황에 따라
시간과 방류량은
유동적으로 조정될 수 있습니다.

전화> 김봉재 / 한국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 운영부장
: 금일(15일) 11시 기상청 강우예보 기준으로 예상 최대 강우량인 60mm 기준으로는 수문 방류가 필요하지 않으나 태풍 진로 등이 유동적인 상황으로...

기상청은 16일 낮부터
태풍 찬투 영향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서부경남은 17일 낮에
태풍과 가장
가까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최선영 /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 주무관
- "경남의 남서쪽에 위치한 남해군에 17일 낮 12시를 전후하여 태풍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찬투로 인해 "

▶ 인터뷰 : 최선영 /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 주무관
-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데요. 하천범람과 산사태, 축대붕괴 등 시설물 관리에 철저히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북상 중인 태풍 찬투.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
서부경남 곳곳도
재빨리 움직이고 있습니다.

SCS 조서희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