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가을이야, 겨울이야" 10월 추위 닥친 서부경남

2021-10-18

남경민 기자(south)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이맘때를 위해 트렌치코트 장만해두신 분들 많을 텐데요. 코트 대신 바로 겨울 패딩을 꺼내 입어야 할 정도로 요즘 날씨, 참 매섭습니다.
(여) 함양과 산청은 관측 이래 가장 추운 10월 중순 날씨를 기록했습니다. 일교차도 커서 건강 관리에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남경민 기잡니다.

【 기자 】
입구에 패딩이
주렁주렁 매달린 세탁소.
만두가게에선
하얀 김이
피어오릅니다.

길을 지나는 사람들의
두툼해진 옷차림은
마치 한겨울 같습니다.

노점상에는
추위를 견디기 위한
난로까지 등장했습니다.

[스탠드업]
{10월 초까지만 해도
반팔을 입을 만큼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10월 중순 들어
마치 가을을
건너 뛴 것처럼
갑작스레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하단CG]
{실제 18일 기준
진주와 산청, 함양 등
서부경남 내륙의
아침 최저 기온은
모두 영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함양과 산청의 경우
관측 이래
가장 추운 10월 중순
아침 최저 기온으로,
진주는 두 번째로
추운 날씨로 관측됐습니다.

▶ 인터뷰 : 이춘옥 / 지리산함양시장 상인
- "아이고 갑자기 추우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어요. 한참 전에만 해도 (날씨가) 괜찮았잖아요. 갑자기 추우니까 이상해요. 그 전에는"
▶ 인터뷰 : 이춘옥 / 지리산함양시장 상인
- "기온이 안 그랬잖아요. "

▶ 인터뷰 : 서찬우 / 진주시 평거동
- "밤낮으로 일교차가 심하다 보니까 비염도 걸리고 감기도 걸리는 것 같고 그 상황에서 코로나까지 조심해야 하는 상황이다 보니까 "
▶ 인터뷰 : 서찬우 / 진주시 평거동
- "유의가 필요할 것 같은... "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추위는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한반도에 유입되는 동시에
지상에서는 찬 성질의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19일 기온이 잠시 올랐다
20일에는 다시 내려가겠지만
서서히 평년 기온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인터뷰 : 최선영 /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 주무관
- "19일 아침은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18일보다 3에서 7도 오르겠으나 20일 아침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
▶ 인터뷰 : 최선영 /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 주무관
- "최저 기온은 2에서 7도, 최고 기온은 16에서 18도의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

이례적인 추위로
잔뜩 움츠러든 서부경남.

기상청은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scs남경민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