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산청의 한 어린이집, 또래 간 괴롭힘 '의심'

2022-08-12

하준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산청의 한 어린이집에서 또래 간 괴롭힘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피해를 주장하는 학부모는 어린이집이 이를 방임했다는 입장인데요.
(여) 어린이집 관계자는 현재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하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달 말,
딸로부터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는
말을 들은 A씨.

A씨는 딸에게
그 이유를 물었고,
돌아온 대답은
친구들이 때렸다는 것이었습니다.

어린이집을 찾아
교실 내부 CCTV 영상을
확인한 A씨는
아이들이 딸을 넘어뜨리고
괴롭히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A씨 / 피해 아동 아버지
- "큰 애가 와서 들어서 바닥에 떨어트리면서 우리 애가 넘어지면서 머리가 바닥에 닿는 모습까지도 나왔고, 넘어져 있는 그 아이를"

▶ 인터뷰 : A씨 / 피해 아동 아버지
- "또 다른 한 아이는 발로 가격하는 모습도 포착이 됐고요. 또 다른 남자아이는 넘어져 있는 아이의 다리 두 개를 들고 질질"

▶ 인터뷰 : A씨 / 피해 아동 아버지
- "끌고 다니고... "

아버지 A씨는
당시 아이들의 행동을
주의 깊게 살피지 않았다며
어린이집 자체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또 어린이집 관계자가
사건을 숨기려했을 뿐만 아니라
돈봉투를 주며
인터넷 상에 알리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작성하도록 요구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A씨 / 피해 아동 아버지
- "처음부터 원장은 담임이 이 사건을 인지하고 부모에게 알려야 된다고 했지만 막았고 (같은 어린이집) 교사이자 애 엄마한테도 이 부분을"

▶ 인터뷰 : A씨 / 피해 아동 아버지
- "말하지 말라고 했기 때문에... 사건을 은폐하려고 그랬고 애 엄마한테 한 건 갑질이라고 저는 분명히 그렇게 생각합니다."

A씨는
보육교사가 아이를 방임했다며
산청군에 조사를 의뢰했고,
군은 해당 건을
아동학대 의심 사례로 분류해
조사 중입니다.

취재진이 직접
해당 어린이집을 찾아가봤는데,
관계자는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말을 아꼈습니다.

전문가들은
신체 활동이 활발한 아이들의 경우
행동에 대한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 인터뷰 : 김종훈 / 경상국립대학교 아동가족학과 부교수
- "영유아 교육현장에서는 또래 간에 거친 신체 활동이 일어날 수가 있습니다. 이때 교사는 더 아이들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지도할 필요가"

▶ 인터뷰 : 김종훈 / 경상국립대학교 아동가족학과 부교수
- "있습니다. 또한 영유아들이 등원을 거부할 시엔 그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한편, 관련 조사 결과는
이르면 다음달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SCS 하준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