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창원특례시 출범..'도청 진주 환원' 본격화

2022-01-13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창원시가 마침내 특례시로 첫발을 내딛었습니다. 특례시는 인구 100만명이 넘는 기초자치단체에 주는 행정적 명칭으로, 관련 권한들도 함께 주어졌습니다.
(여) 경남도청이 소재한 창원시가 특례시로 승격되면서 경남도 뿐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와의 관계 설정, 지역균형발전에 미칠 영향도 초미의 관심산데요. 이런 가운데 진주에선 경남도청 진주 환원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차지훈 기잡니다.

【 기자 】
'인구 103만' 창원시가
특례시로 공식 출범했습니다.

자치분권 확대 등을 담은
지방자치법 개정안 전면 시행으로
창원시에 특례시 명칭과 함께
적잖은 대도시 혜택이 부여됐습니다.

13일 관련 축하행사들을 진행한 창원특례시는
특히 특례시 지원 특별법 제정 추진 등을 통해
특례시에 걸맞은 재정과 행정, 조직의
자주적 권한.사무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허성무 / 창원시장
- "법적으로는 여전히 기초자치단체이지만 중요한 업무에 있어서는 광역시와 같은 그런 권한을 받음으로서 도시의 성장을"
▶ 인터뷰 : 허성무 / 창원시장
- "극대화하기 위한 그런 준비를 해왔고요. 그것이 특례시였기 때문에 (의미가 있습니다.)"

경남도의 권한 일부도
창원특례시로 넘어가는 등
거센 '비수도권 유일 특례시' 바람이 몰아치자
진주에선 '도청 진주 환원'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진주시는 일제강점기에 빼앗긴 경남도청을
부울경 초광역 협력사업이 본격화되고
창원특례시까지 정식 출범한 지금이
도청 환원의 적기라고 봤습니다.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상대적으로 낙후된 진주 등 서부경남에
새로운 활력소가 필요하다며
경북과 전남, 충남 사례처럼 경남도 역시
도청을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2022년 신년사)
- "도청 환원은 빼앗긴 진주의 자존심을 되찾는 일이며, 부강한 미래 100년을 위해서도 반드시 추진해야만 합니다. 또한 서부경남"
▶ 인터뷰 : 조규일 / 진주시장 (2022년 신년사)
- "전체의 발전을 선도하는 역할과 함께 대한민국 남중부의 중심 도시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지난해 3월 출범해
그동안 도청 진주 환원을 계속 요구해온
도청환원 진주시민운동본부는 곧장
다음주부터 구체적인 행동에 본격 나섭니다.
다음주 초,
창원특례시 출범과 도청 환원에 대한
보다 선 굵은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설 연휴 전에 토론회를 열어
도청 진주 환원의 명분과 방법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공론화 작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반면, 정치적 목적 등으로
도청 환원 문제를 야기해
지역 갈등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며
상생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창원시는 현재 도청의 일부인 서부청사까지
진주에 가 있는 상황에서
진주시의 도청 환원 요구는
사리에 맞지 않는 주장이라며
불가 방침을 분명히 하고 있는 상황.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청 진주 환원 문제가
진주시와 창원시,
관련 지역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