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사천시민 줄어든다..11만 명 선도 위험

2021-05-07

박성철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사천시는 인구 20만 강소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현실은 급격한 인구 감소세로 인구 11만 명도 위협받고 있습니다.
(여) 2019년 연말, 전년 대비 2천 명이 줄어들며 충격을 줬는데 그 이후에도 올해 3월까지 1,400명이 더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성철기잡니다.

【 기자 】
사천시 인구는
2013년 11만 6,851명을 기점으로
계속 줄어들고 있습니다.

[C/G-1]
최근 감소세가
더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인데
2019년 연말에는 전년보다
2천명 가까이 줄었고
1년 만에 또 다시
800여 명 더 줄었습니다.
올해 들어서도 석 달 만에 600명이
더 감소해 11만 명 선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

[C/G-2]
2015년부터
시작된 조선업 불황과 폐업에 이어
지난해 HSG중공업 휴업과
항공산업 불황이
겹쳐지면서 핵심생산인구인
20대부터 40대까지 인구유출이 심화됐고
영유야와 청소년 인구까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겁니다. //

때문에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전출자가 전입자를 넘어선
인구 순유출이
최근 인구 감소의 주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 이같은 분석은
최근 발표된 통계에서도
확인됩니다.

[C/G-3]
지난해 기준 사천시의
전년 대비 취업자 수는
900여 명 감소했습니다.
단순노무나 농림어업 쪽은
소폭 상승했지만
경기 영향을 많이 받는
서비스 판매업과
코로나19 팬데믹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부품제조업계 종사자는
크게 줄어 든 것이 확인됩니다. //

이런 이유로 사천시의
인구정책도 상당부분
청년층 지원에
맞춰지고 있는 상황.

▶ 인터뷰 : 김현수 / 사천시 혁신법무담당관
- "청년이 정착하고 있는 삶의 터전 마련 및 청년이 필요로하는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 /
▶ 인터뷰 : 김현수 / 사천시 혁신법무담당관
- "사천에서 살고 말하고 누리는 청년의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입니다."
[19 23 36 08]

지난해와 올해
더욱 뚜렷해진 인구 감소 국면에
맞닥뜨린 사천시.

청년층 유출을 막기 위해
지역주도형 일자리 발굴이나
대규모 기업 유치,
기존 산업체 지원에 대한
시책개발이 더 활발하게
이뤄져야할 할 것으로 보입니다.
SCS 박성철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