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남해 맛지도에 전국 프랜차이즈 빵집이

2021-05-11

조진욱 기자(mudcho@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남해군이 지난달 1500만 원을 들여 권역별 맛집을 홍보하는, 일명 '보물섬 남해 맛지도'를 만들었습니다.
(여) 그런데 해당 소책자에 전국 유명 프랜차이즈 빵집과 커피숍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달 남해군이 제작한
'보물섬 남해 맛지도'입니다.

전단지 형태의 소책자로,
지역 내 맛집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내년도 남해 방문의 해에 맞춰
관광객들을 위해 만든 건데,
군은 4만 부를 제작해
지역 내 관광지와 숙박업소 등
주요 거점마다 배포했습니다.

그런데 지도를 자세히 보니
이상한 점이 보입니다.

전국적으로 흔히 볼 수 있는
프랜차이즈 빵집과 커피숍이
남해읍 권역 맛집으로
소개돼 있습니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중심으로
젊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가게는
찾아보기 힘들고,
심지어 남해군이 지원한
청년혁신거리 점포들도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이승민 / 대학생
- "(프랜차이즈는) 어디서나 볼 수 있으니까 남해 맛집이라고 하기엔 조금 아닌 것 같다... 남해 청년거리에 거기도"
▶ 인터뷰 : 이승민 / 대학생
- "자랑거리가 많은데 그런 게 들어가야 되는데 그런 걸 안 넣은 게..."

서부경남 다른 시군도 살펴봤습니다.

남해처럼 식당만
모아놓은 자료는 거의 없어
관광안내 책자를 확인해봤는데,
전국적인 프랜차이즈 업체를
안내한 사례는 없었습니다.

▶ 인터뷰 : 진주시 관계자 / (음성변조)
- "프랜차이즈요 프랜차이즈는 없어요. 다 자영업자... 프랜차이즈라 해봤자..."

남해군은 해당 논란에 대해
행복맛집과 안심식당 등
기준에 맞는 식당만 엄선하다 보니
최근 유행하는 가게들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앞서 언급된
프랜차이즈 가게의 경우
남해에서 몇 안 되는
위생등급 우수 점포이며,
해당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해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 인터뷰 : 정현포 / 남해군보건소 위생안전팀장
- "위생등급제가 사실 경남에서 저희가 제일 작거든요. 참여 업소가... 프랜차이즈라도 위생등급제를 받으면 이렇게 홍보가 될 수 있겠구나"
▶ 인터뷰 : 정현포 / 남해군보건소 위생안전팀장
- "그런 홍보의 목적을 가지고 있었지... "

남해맛지도 제작에 투입된 예산은
1500만 원.

(s.u)
"위생등급 제도 활성화란 취지는 좋지만
전국적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가게들이
지자체의 공신력을 얻고
대표 맛집으로 소개된 사실에
지역상인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SCS 조진욱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