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기획R-1) 울산도 '부울경 특별연합' 이탈..'행정통합' 추진엔 이견

2022-09-26

차지훈 기자(zhoons@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경남과 부산, 울산이 수도권 쏠림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한 '부울경 특별연합'이 사실상 좌초됐습니다. 경남에 이어 울산도 '실효성이 없다'며 특별연합 추진 잠정 중단을 선언했는데요.
(여)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특별연합'이 아닌 '행정통합' 추진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는데, 울산시장 생각은 달랐습니다. '부울경 특별연합' 관련 보도, 먼저 차지훈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경남도가 부울경 특별연합 추친 반대를
공식화하고 일주일이 지나
이번엔 부울경의 또 다른 한 축인
울산시가 관련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울산 역시 경남과 마찬가지로
부울경 특별연합 추진에 대한
실익 등을 분석.검토한 결과,
특별연합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명확한 재정 지원과 특별법 제정 등이 없인
울산의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서부경남과 마찬가지로 역효과,
울산 소외 현상도 우려하며
특별연합 잠정 중단을 선언한 겁니다.

▶ 인터뷰 : 서남교 / 울산시 기획조정실장
- "실익이 없는 현 상황에서는 재정과 인력을 투입하기에는 실효성이 없습니다. 중앙 정부의 적극적 사업 지원이 선행되고 권한 확대와"
▶ 인터뷰 : 서남교 / 울산시 기획조정실장
- "재정 지원이 제도적으로 담보될 때까지 부울경 특별연합은 잠정 중단할 것입니다."

울산시는 오히려 경주, 포항과 함께
해오름 동맹의 상생발전에
매진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특히 김두겸 울산시장은 부울경 행정통합 역시
경남에서 독립해 광역시가 되면서
크게 성장한 울산 입장에선
과거로 돌아갈 이유가 없다며
이 또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 인터뷰 : 김두겸 / 울산시장
- "경남도에 있을 때 울산은 하나의 변방이었습니다. 변변히 울산에 있는 인프라가 전혀 없었습니다. 광역시가 되면서 울산이 재도약을"
▶ 인터뷰 : 김두겸 / 울산시장
- "했는데 이제 와서 행정통합을 한다는 것은 도대체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고..."

경남에 이어 울산의
특별연합 추진 중단 선언으로
부산을 제외하곤 모두 이탈을 결정하면서
사실상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은 좌초된 상황.

행정통합에 대해
울산이 반대하면 경남-부산간 행정통합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밝힌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부울경 특별연합의 단점과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왜 특별연합이 아닌 '행정통합'이 필요한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박완수 / 경남도지사
- "(부울경 행정통합의) 한 자치단체장이 되면 부산에 내려오는 각종 정부의 지원이라든지 국가 정책 사업을 진주나 하동이나 밀양이나"
▶ 인터뷰 : 박완수 / 경남도지사
- "이렇게 옮길 수 있는 것입니다. 진주의 발전을 위해서 혁신도시를 진주에 만드는 것과 같은 그런 정책적인 수단이 가능하다는 거죠."

또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도의 특별연합 탈퇴 공식화를 두고
비판이 제기되자 작심 발언을 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박완수 / 경남도지사
- "그 통합(부울경 행정통합)을 주장했던 분들이 박완수 도지사가 통합을 주장하니까 반대하는 것은 자기 모순이 아닌가..."

한편 이에 대해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 상황을 우려하는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옥중서한을 공개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이 서한을 통해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도 하지 않고 집을 짓겠다는 격"이라며
"행정통합을 목표로 특별연합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SCS 차지훈입니다.

[ END ]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