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문화가R) 풀과 목련으로 표현한 삶..지역 전시 일정은

2022-09-27

하준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풀더미나 목련을 통해 삶을 되돌아보게 하는 작품전들이 열렸습니다. 내고 박생광 선생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채색화도 놓치기 아쉬운데요.
(여) 이번주 서부경남 전시 일정을 하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기자 】
진녹색과 청록색, 연두색 등
저마다의 푸르름을 뽐내는 풀들.

빽빽이 모여
초록의 불꽃놀이를
터뜨립니다.

작품 뿐만 아니라
전시관 바닥에도
각종 식물들이 배치돼 있어
감상의 재미를 더해줍니다.

작가는 땅을 벗어나
떠다니는 풀더미를 통해
자유를 얻은 인간의 모습을
그리고자 했습니다.

▶ 인터뷰 : 하지혜 / 작가
- "풀들이 나고 자라는 곳에서 소멸을 하거든요. 그래서 스스로 움직일 수 없는 풀들에게 좀 무한의 자유를 주고 싶은 마음으로"

▶ 인터뷰 : 하지혜 / 작가
- "풀이 둥둥 떠올라 있는 형상으로 작업을 했고... "

풀 그림과 식물을 보며
일상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는
하지혜 작가 개인전.

'풀이둥둥'은
다음달 3일까지
진주 수류헌 갤러리에서
관람객들을 기다립니다.

///

투박해 보이는 배경을
뚫고 나온 나뭇가지.

그 끝에는
새하얀 목련이
맺혀 있습니다.

꽃의 화려함과는
거리가 있어 보이는 작품들.

비슷한 소재를 다룬
그림들을 보고 있으면
마음 한구석이
묵직해지는 듯 합니다.

한순간에 피고 지는
목련을 통해
유한한 삶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전시.

정경섭 작가 개인전은
이번주 금요일까지
진주 페레그리노 갤러리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과
수호신 호랑이 등
전통적 소재들이
채색화로 표현됐습니다.

화면 뒤에서 밀어내 만든
흰 꽃 부조는
작품의 화려함을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내고 박생광 선생의 작품
'호랑이와 모란'에
부조로 조형미를 더해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낸 겁니다.

다른 작품에서도 오방색과
다산을 의미하는 물고기 등
길상이 빠지지 않고 등장합니다.

꿈과 희망, 욕망 등
기원의 대상들을 그려낸
박영숙 작가 개인전.

'채색화의 맥'은
갤러리 현장 에이라운드에서
이번주 목요일까지
이어집니다.

문화가소식 하준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