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다목적문화센터.전통예술회관, 행정사무감사 '도마'

2022-09-22

김현우 기자(haenu99@scs.co.kr)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앞서 뉴스인타임에서 보도했던 진주 다목적문화센터 건립에 대한 법원 판결과 진주전통예술회관 접근성 문제가 진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비중 있게 다뤄졌습니다.
(여) 이밖에 적극적인 임시주차장 지원과 전동형 킥보드 안전대책 필요성도 제기됐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진주 원더풀 남강프로젝트의
핵심사업 가운데 하나인
망경동 다목적문화센터 건립사업.
조금씩 속도가 붙는가했지만
최근 제동이 걸렸습니다.

앞서 반대 주민들이
사업 취소 청구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이 행정의 재량권
일탈.남용 부분을 인정해
주민들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입니다.

진주시는
곧바로 항소를 결정했지만
내년 착공이라는
당초 목표에 대한 수정은
불가피해진 상황.

다목적문화센터 건립사업은
진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뜨거운 감자였습니다.
기획문화위 위원들은
항소 대비에 대한 부분과 함께
반대 주민들과의 협의가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박재식 / 진주시의원
- "진주시가 사업을 시행하는데 있어서 사업의 목적에만 너무 집중하는 것 아닙니까. 그래서 주민들의 주거권이나 재산권에..."

▶ 인터뷰 : 박미경 / 진주시의원
- "(타당성 조사를) 좀더 보완해서 해줬으면 정말 순리적으로 잘 진행됐을 것 같은데... 또 있어요. 접근성."

▶ 인터뷰 : 박미경 / 진주시의원
-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

진주시는 법원 판결에
아쉬움을 드러내는 한편,
항소 준비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 인터뷰 : 장경용 / 진주시 문화예술과장
- "판결문에서도 절차적 하자는 없다는 내용이 있었고, 공익성 부분에 지적한 부분도, 내용도 검토를 하고 있고..."

▶ 인터뷰 : 장경용 / 진주시 문화예술과장
- "토지보상 대상자들하고 충분한 협의를 통해가지고... "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진주 전통예술회관에 대한
우려도 잇따랐습니다.

도시 외곽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너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리모델링에 국비 포함
수십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는데
아직 제대로 된
활용방안이 없다는 것도
불안요소입니다.

▶ 인터뷰 : 정용학 / 진주시의원
- "이정도 사업을 하기 위해서 이런 많은 돈을 들여가면서 하는지에 대해서 본 의원은 의문점이 많고요."

▶ 인터뷰 : 정용학 / 진주시의원
- "이 많은 돈을 들여서 만들어진 시설인 만큼 회관과 공연장 활용가치를 좀 높여주는 대책이 필요할 것 같은데..."

그런가하면 최근 잇따르고 있는
전동형 킥보드에 대한
안전대책 수립 요구도 나왔습니다.

이미 일부 지자체에선
전동형 킥보드 운행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준비와 함께,
보험 필요성도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오경훈 / 진주시의원
-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제재를 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국립대학교 안에서는 그걸 사용하지 못한다든지..."

▶ 인터뷰 : 오경훈 / 진주시의원
- "이렇게 해서 일단은 안전이 담보된 뒤에 이걸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생각해 주셔가지고..."

또 전국적으로
공한지에 재산세 감면 혜택을 주고
임시주차장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서정인 / 진주시의원
- "그 땅(공한지)을 건의해서 주차장으로 지금 잘 쓰고 있습니다. 시에서 관리하고 있고요. 그래서 앞으로도 이런 곳뿐만 아니라"

▶ 인터뷰 : 서정인 / 진주시의원
- "다른 어떤 주차장을 할 수 있는 면을 적극적으로 찾아가지고..."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또
진주종합경기장 잔디 관리 문제와
동계훈련 유치 필요성,
청년몰 활성화 노력 등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SCS김현우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