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방송 채널8번 로고

(R) '소통과 화합', 3년 만에 돌아온 '혁신도시의 날'

2022-11-23

김상엽 기자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하기
기사 인쇄하기 인쇄


(남)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이전 완료를 기념하고, 기관 임직원들과 지역주민의 소통과 화합을 위해 매년 경남 진주 혁신도시의 날이 마련돼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여) 지난 2년 동안은 코로나 여파로 열리지 못했는데 3년 만에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돌아왔습니다. 김상엽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기자 】
대형 체험버스에서
승강기 안전사용 체험을
하고 있는 시민들이 보입니다.

플리마켓에 있는 여러 물건들을
찬찬히 살펴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2022 경남 진주 혁신도시의 날 기념
부대행사 모습입니다.

[S/U]
올해 혁신도시의 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었다가
3년 만에 다시 개최했습니다.

'혁신도시의 날'은
진주시와 경남도가
혁신도시 조성과
공공기관 진주 이전을 기념하고,
기관직원과 지역민들의 화합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부대행사들이
이성자미술관 광장에 마련됐는데
주민들은
플리마켓과 버스킹 공연,
체험과 홍보 부스 등
행사장 이곳 저곳에서
공공기관들과 주민들이 함께 만든
프로그램을 즐겼습니다.


▶ 인터뷰 : 정유민 / 진주시 충무공동
- "둘러보니까 다양한 플리마켓도 있고, 볼거리가 많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 인터뷰 : 정유민 / 진주시 충무공동
- "다양한 공공기관들이 모여가지고, 이렇게 화합의 장을 만든 게 참 좋다고 생각하구요. 내년, 내후년에도 계속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홍보부스와 체험부스 등을 운영한
기업과 공공기관은 총 8곳.

진주시는
'혁신도시의 날' 행사로
지역민들과 각종 기관들이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공공기관들이 직접 행사에
참여해 기관을 홍보하거나,
사진 인화, 모형 항공기 전시,
승강기 안전 체험 등의
다양한 컨텐츠로
시민들과 거리를 좁히겠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장호익 / 진주시 기업유치단 혁신도시지원팀장
- "혁신도시의 날 행사는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역에 빨리 융화될 수 있도록 화합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든 행사입니다."

▶ 인터뷰 : 장호익 / 진주시 기업유치단 혁신도시지원팀장
- "(또,) 지역민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자리기 때문에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만들었습니다."

앞서 행사 첫날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강당에서
유공자 표창과 축사 등
기념식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매년 11월 즈음 열리는
경남 진주 혁신도시의 날 행사.

전시·체험과 플리마켓, 버스킹 등의
다채로운 내용으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직원과
지역주민의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SCS 김상엽입니다.

헤드라인 (R)뉴스영상

이전

다음

  • 페이스북
  • 티스토리
  • 카카오톡